[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문제적 남자’ 캡처
/사진=tvN ‘문제적 남자’ 캡처


개그맨 윤정수가 타고난 똑똑함을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 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에는 게스트로 윤종신이 출연했다.

윤정수는 총명함을 타고난 연예인으로 유명하다. 이에 제작진은 윤정수의 성적표를 공개했다.

성적표에는 ‘수’와 ‘우’가 가득해 감탄을 자아냈다. 윤정수는 “외가에서 자라 집중적인 교육은 못 받았다. 만약 교육을 받았다면 개그맨이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제적 남자’ 측은 윤정수의 외삼촌과의 전화 연결로 조카의 총명함을 증명했다. 그는 윤정수가 어릴 적부터 간판에 적힌 문구를 모조리 외우는 등 똑똑함을 자랑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정수가 법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