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변혁의 사랑’ 공명 / 사진제공=판타지오
‘변혁의 사랑’ 공명 / 사진제공=판타지오


tvN 토일드라마 ‘변혁의 사랑’에서 뇌섹남에서 츤데레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공명이 쓸쓸함과 아련함이 가득한 분위기로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아버지인 권춘섭(이한위)이 아들인 자신보다 변혁(최시원)을 더 걱정함에 울분을 토하는 제훈(공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절대로 아버지처럼 살지 않겠다고 발버둥을 치지만 결국은 아버지와 다르지 않은 자신에게 더 참담함을 느끼는 제훈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변혁의 사랑’ 공명 / 사진제공=판타지오
‘변혁의 사랑’ 공명 / 사진제공=판타지오
21일 공개된 사진 속 공명은 깊은 생각에 가득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걷고 있다. 변혁의 사고처리 전담반으로 금수저를 꿈꾸지만, 높이 올라갈 수 없는 현실이란 벽에 부딪힌 제훈을 연기하는 공명의 고독한 분위기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특히, 아버지와 대화를 하는 모습은 그동안의 냉철한 제훈과 달리 아련함과 외로움을 한 층 깊어진 눈빛으로 표현하고 있어 앞으로 선보일 공명의 연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변혁의 사랑’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