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배우 홍수현이 난생 처음 낚시에 도전한다. 19일 방송되는 채널 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를 통해서다.

‘도시어부’의 첫 여성 출연자인 홍수현은 “낚시를 아예 모른다. 낚시를 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이경규는 “살아있는 짐이 왔다”고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경규와 달리 홍수현을 격하게 반겼던 마이크로닷은 “고기 안 잡아도 재미있을 것 같다. 제가 가르쳐드리겠다”고 낚시 스승을 자처했다.

이어 마이크로닷의 열정 어린 개인 과외를 받은 홍수현은 ‘낚시 초보자’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일취월장한 실력을 뽐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덕화는 “이경규의 ‘어복’을 홍수현이 다 빼앗아갔다”고 평하며 홍수현의 발전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마이크로닷의 열정적인 교습으로 ‘낚시 초보’를 탈출한 홍수현의 모습은 1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