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가수 고(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오는 12일 경찰에 출석해 딸 서연 양을 고의로 숨지게 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한다.

11일 서울 지방경찰청광역수사대는 “오는 12일 오후 1시 서해순 씨를 소환 조사한다. 피고발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해순 씨는 서연 양에 대한 유기치사,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죽음을 숨긴 채 종료한 혐의(사기)에 대해 밝힌다.

앞서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 씨는 ‘서해순 씨가 서연 양이 급성 폐렴으로 위독할 때 119 신고를 늦게 해 사망하게 만들었다. 딸 사망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고 주장하며 유기치사·사기 혐의로 서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과 28일 고발인 김광복 씨와 영화 ‘김광석’을 만든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의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추석 연휴에는 서연 양 사망 당시 부검 기록 등을 집중 검토하며 사건 관련 참고인 방문조사를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