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방송인 정준하와 사유리가 오늘(9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 스페설 MC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스튜디오 녹화 당시 서장훈은 “정준하 씨는 사실 유명한 사랑꾼이다. ‘니모 형수’와 결혼 생활을 한 지도 꽤 됐는데 어떨 때 ‘아, 이 사람은 정말 내 운명이다’ 이렇게 느꼈나”라고 물었다.

정준하는 “첫 만남부터 운명이라고 생각했다”며 “그 사람만 갑자기 눈에 딱 들어오면서 영화에서 나오는 것처럼 후광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같이 살고 있으니까 심한 건망증이라던가 둘이 닮은 부분이 많은 걸 보면서 ‘운명’이라고 느낀다”며 아내만 생각하면 마음이 뭉클할 때가 많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구라와 서장훈은 정준하를 향해 ‘너는 내 운명’ 섭외 ‘러브콜’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서장훈은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신다. 다음에 혹시나 아내와 방송을 하게 되면 꼭 저희 ‘너는 내 운명’에 와달라”고 말했고 연이은 제안에 정준하도 얼떨결에 “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스페셜 MC로 출연한 사유리는 결혼을 하고 싶은 남편 이상형으로 ‘의외의 조건’을 언급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지애 아나운서의 남편 김정근 씨처럼 ‘끼가 없는 남자’를 만나고 싶다”고 밝힌 것. 사유리는 “제가 통통 튀기 때문에 무난한 남자가 좋다”며 이날 김정근이 스튜디오에 출연하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워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정준하와 사유리가 스페셜 MC로 합류한 ‘너는 내 운명’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