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비투비 서은광이 7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 어머니와 동반 출연했다.

서은광은 “엄마는 내 인생의 모토이다. 엄마처럼 살고 싶다”고 말했다. 황순옥 씨는 “은광이는 행복을 가져다준 아들”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서은광과 그의 어머니 황순옥 씨는 해바라기의 ‘사랑으로’를 선곡해 출중한 가창력을 뽐냈다. 서은광은 그룹 내에서도 메인 보컬로 활약하고 다양한 뮤지컬을 통해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은 아이돌이다. 황순옥 씨 역시 합창단원으로 노래 실력을 제대로 뽐냈다.

서은광과 어머니의 아름다운 하모니는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엄마와 아들의 감미로운 목소리에 명곡 판정단은 물론 MC, 출연자들도 극찬을 쏟아냈다.

황순옥 씨는 아들과 한 무대에서 노래하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두 사람의 꿈이 ‘사랑으로’에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