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 최강창민이 유노윤호와 싸움을 절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에서는 추석특집 ‘레전드의 귀환’으로 이승철, 동방신기가 출연했다.

유노윤호는 “군대에서 ‘진정한 리더가 되는 방법’ 같은 책을 읽었다”라고 말하자 이승철은 “
애 하나 데리고 있으면서“라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MC 유재석은 “창민 씨가 리더 되려고 한 적 있어요?”라며 “둘이 오랜만에 같이 나왔는데 너무 나 혼자 나왔다 이런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최강창민은 “진짜 윤호 형이 한창 즐거울 수만 있다면 전 그걸로 됐다”고 말했다. 그러자 MC들은 “싸우냐”고 물었고 최강창민은 “싸움은 절대 안 한다. 제가 지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