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문제적남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문제적남자’ 방송화면 캡처


‘뇌섹남(뇌가 섹시한 남자)’들이 가을 소풍에 나섰다. 저마다 추억이 담긴 도시락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에서는 3주년을 맞아 가을 소풍 특집을 꾸몄다. 게스트로는 모델 주우재, 가수 토니안, 그룹 샤이니 태민, 페퍼톤스 신재평 등이 출연했다.

이들은 먼저 ‘가을’을 소재로 동시 짓기를 했다. 각기 다른 개성을 담은 시를 읊으며 크게 웃었다. 태민과 전현무가 남다른 감성으로 가장 큰 박수를 받았다.

출연자들은 앞서 제작진에게 도시락에 얽힌 추억을 털어놨고, 제작진은 당시를 떠올리게 하는 도시락을 준비했다.

신재평은 “어머니가 맏며느리여서 손이 컸다. ‘도시락이 항상 컸다’고 말했다”며 큰 크기의 김밥에 놀랐다. 김지석은 “먹고 싶은 걸 다 말했는데 전부 준비해줘서 감동했다”고 감탄했다.

토니안에게도 추억의 도시락이 고스란히 준비됐고, 이장원과 주우재는 ‘고기’를 주문해 근사한 도시락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