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사람이 좋다’ 배우 송민형이 아내와 동반 자살을 결심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송민형은 과거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오르면서 아내와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던 과거를 밝혔다.

그는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싶었다”며 집안의 모든 문을 닫고 가스통을 틀어놓은 뒤 불을 붙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민형은 불을 붙이기 직전 아내가 빚이 얼마냐 남았냐고 물었다며 “한 30만 불(3억) 된다고 하니까 갑자기 아내가 우는 거다”며 “‘당신하고 나하고 15만 불짜리 밖에 안 돼?’라고 묻는데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송민형은 자신이 잘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매일 100일 기도를 드리는 아내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