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과 이미도가 말다툼을 벌였다.

25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미영(정소민)과 김유주(이미도)가 말싸움을 벌였다.

변미영은 김유주에게 “그래서 너는 아직도 내가 우습니”라며 “도대체 너는 뭐가 그렇게 꼬였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너를 억지로 받아들인 것도 나야”라고 말하며 “나라도 도와줘야 된다 싶었어. 네가 나한테 새 언니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화가 치밀어 오른 변미영은 한숨을 쉬며 “됐다. 그만하자. 네 맘대로 해”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이미도는 그런 변미영의 뒷모습에 대고 “내가 준영씨까지 속인 건 아니라고”라고 외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