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7일의 왕비’
‘7일의 왕비’
‘7일의 왕비’ 연우진이 박민영 구하기에 나섰다.

22일 방송된 KBS2 ‘7일의 왕비’에서는 신채경(박민영)이 이역(연우진)을 잡기 위한 미끼로 이용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역은 자신이 맞은 화살이 독화살임을 알았다. 신채경 역시 이를 맞은 걸 깨달은 이역은 급하게 의원을 불렀다. 이때 이역은 서노(황찬성)에 의해 신채경이 장대에 매달려 자신을 잡으려는 미끼가 됐다는 걸 알게 됐다.

서노는 이역에게 “채경 아씨, 물 한 모금도 마시지 않는다. 죽으려고 작정한 사람 같았다”고 말했다.

이역은 신채경이 매달린 모습을 본 뒤 이융(이동건)을 찾아가 화살을 날렸다. 거기에는 “신채경이 죽어있더군. 대신 죽여줘서 고맙다”는 메시지가 있었다. 이에 놀란 이융은 곧바로 신채경에게 달려갔다.

신채경은 이융을 본 뒤 기절했고, 장대에서 풀려났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