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파파프로덕션
사진제공=㈜파파프로덕션


연극 ‘스페셜 라이어’에 스타들의 응원과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스페셜 라이어’는 20주년을 기념한 특별 공연이다. 이종혁, 안내상, 우현, 홍석천, 오대환, 권혁준, 김원식, 김광식 등 ‘라이어’의 역사를 함께한 배우부터 원기준, 서현철, 안세하, 슈, 신다은, 나르샤, 손담비, 안홍진, 김호영, 병헌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메리 스미스 역으로 열연 중인 슈를 응원하기 위에 방문한 S.E.S 바다, 유진부터 지난 VIP시연회를 찾았던 배우 견미리, 장현성, 유선, 이원종, 박정학, 김진우, 박하나, 우희, 이재은, 이영은, 임지규, 한혜린, 문지인, 박규리, 서신애와 가수 소이, 아웃사이더, 투탁, 구자명, 고재근, 유권(블락비), 윤영(에이젝스), 승엽(에이젝스), 방송인 서장훈, 김용만, 지석진, 김원효, 박준형, 정범균, 뮤지컬배우 민우혁, 최현선 등 수많은 스타들이 총 출동해 찬사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유선은 “18년 만에 다시 봐도 여전히 쉴 새 없이 웃음이 터졌다. 웃느라 정신 없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고, 김원효는 “스페셜 라이어 정말 대박이다. 스탠리 가드너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호평 했다. 또 문지인은 “엄청 웃고 싶으신 분들은 ‘스페셜 라이어’를 보러 가면 된다”고 귀띔했다.

마음 약한 한 남자의 피할 수 없는 거짓말로 인해 벌어지는 기막힌 하루를 유쾌하게 풀어내며, 속고 속이고, 거짓이 진실이 되는 반전 속에 톱니 바퀴처럼 완벽한 웃음의 조건을 갖춘 희극 ‘스페셜 라이어’는 20년을 이어온 내공만큼 공연 내내 이어지는 끊이지 않는 웃음으로 공연의 열기를 가득 채우고 있다.

오는 7월 30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