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써클’ 기자간담회 / 사진=tvN 제공
‘써클’ 기자간담회 / 사진=tvN 제공


‘써클’이 단 4회밖에 남지 않았다. 배우들은 “매 순간순간이 반전”이라며 “지금까지의 반전은 반전도 아니다”고 자신감을 보여줬다.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류문상 박은미 유혜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는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 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현재와 미래를 오가는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두 시대의 이야기가 한 회에 펼쳐지는 ‘더블트랙’ 형식으로 펼쳐지는 신선함을 안기고 있다.

민진기 PD는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참신한 시도와 더블 트랙이라는 형식을 재미있게 봐주시는 것 같다”면서 “드라마를 매 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로 세팅을 했다. 다행히 미국 드라마 같은 분위기를 줄 수 있어서 시청자들이 사랑을 주신 것이 아닐까한다. 무엇보다 배우들의 연기가 웰메이드다.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써클’은 매회 치밀한 전개와 더블트랙의 퍼즐들이 맞물리기 시작하며 재미를 안기고 있다. 드라마를 관통하는 기억이라는 묵직한 메시지와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지며 한국형 SF 추적극의 진수를 선보인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시청률 2.9%로 출발한 ‘써클’은 꾸준히 2%대를 유지하며 순항중이다.

민진기 PD는 “새로운 시도에는 모험과 위험부담이 따른다. 그런데 케이블채널은 지상파가 건드리지 않은 소재와 형식을 보여주고, 그 안에서 충성도 있는 팬덤을 발판으로 시즌제 드라마로 정착시키는 것이 제일 좋다”면서 “형식적인 부분의 새로움으로 인해 어려워하는 분들이 있지만 이런 시도가 거듭되고 노력이 이어지면 결과적으로 드라마 판도에 긍정적인 요소가 생길 것 같다. 지금은 업그레이드를 해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써클’ 기자간담회 / 사진=tvN 제공
‘써클’ 기자간담회 / 사진=tvN 제공
시즌2에 대해서는 “지금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 그렇게 되면 제일 좋겠다. 시즌2가 가능하기 위해서는 시청자들의 사랑이 필요하다. 시청자들이 실망하지 않게 마무리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8회 방송에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던 ‘파트2’의 휴먼비 회장의 정체가 밝혀졌다. 김우진(여진구)일줄 알았지만 박동건(한상진)이었던 것. 여진구는 “나도 내가 회장인 줄 알았다. 파트2에 나오고 싶긴 하다. 어떻게 나오게 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파트2’의 김강우는 김우진의 형 김범균(안우연)이었다. 그는 “처음에는 내가 우진인가 범균인가 싶었다. 얘기를 해주지 않았다. 연기하는 나도 명확한 설정을 가지지 않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인생작을 만났다는 호평에 대해서는 “감사하다. 인생이 많이 남았다. 여기서 인생작 나오면 은퇴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떤 뒤 “입 바른 소리가 아니라 감독님이 굉장한 총대를 맺다. 이 드라마가 시초다. 대본을 보고 걱정을 많이 했다. 영화도 드라마도 했지만 이 많은 CG를 소화한다는 게 쉽지가 않다. 우리가 그 간극을 메꾸는 방법 밖에 없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오버가 아닌가?’ 싶을 때도 있다. 별장식을 가지고 진지하게 연기한다. 이상하다. 그런데 그걸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약하게 가면 재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민진기 PD는 앞으로 남은 이야기에 대해 “상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8부까지 주요 반전이 인물의 정체에 얽힌 거라면 남은 4부를 통해서는 메시지와 기억에 대한 이야기들로 반전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강우는 “지금까지의 반전은 반전도 아니다. 남은 4회가 하이라이트”라고 강조했다.

여진구는 “김우진·김범균 형제에게 또 다른 위기가 다가온다. 이 위기를 어떻게 해소할지 지켜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공승연 역시 “한정연이 왜 기억을 잃었는지 보여줄 것이다. 매 순간이 반전이다”고 기대감을 더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써클’ 기자간담회 / 사진=tvN 제공
‘써클’ 기자간담회 / 사진=tvN 제공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