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동하의 서늘한 눈빛 변화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시시각각 눈빛이 돌변하는 정현수(동하)의 모습을 조명했다.

현수는 이날 봉희(남지현)의 제안으로 지욱(지창욱)의 집에 방문했다. 봉희, 지욱을 비롯해 은혁(최태준), 유정(나라) 등과 저녁식사를 하게 된 현수는 정체를 숨긴 채 연기를 이어갔다.

앞서 고찬호(진주형)를 무서운 얼굴로 협박한 현수와 밥을 먹으며 선하게 웃는 그의 모습이 오버랩돼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현수 역의 동하는 시시각각 달라지는 눈빛과 표정 연기로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