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준현 연출, 니엘, 김수로, 최민용, 김태원, 윤정수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의 예능 파일럿 ‘오지의 마법사'(연출 김준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준현 연출, 니엘, 김수로, 최민용, 김태원, 윤정수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의 예능 파일럿 ‘오지의 마법사'(연출 김준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누구나 한 번쯤 꿈꿔봤던 인생의 로망, 오지로의 무전여행을 실현한 여섯 남자의 좌충우돌 로드 버라이어티 ‘오지의 마법사’가 찾아온다.

MBC ‘오지의 마법사’ 제작발표회가 5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렸다.

‘오지의 마법사’는 ‘어느 날 갑자기 신비의 나라, 오지에 떨어진다면?’이라는 물음으로부터 시작된,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대한민국 최초의 예능 판타지. 세계의 지붕 ‘네팔’로 무전여행을 떠난 김수로-엄기준-김태원-윤정수-최민용-틴탑 니엘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

이날 ‘오지의 마법사’의 연출은 맡은 김준현 PD는 프로그램 기획 계기를 밝혔다. 김 PD는 “처음에는 편하고 우아하고 세련미 넘치는 프로그램을 만들자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렇게 와일드한 프로그램이 됐다”며 “물질적으로 풍요롭지 않아도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를 방문해 그들의 행복지수를 시청자분들에게도 조금이나마 나눠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PD는 타 여행 예능 프로그램과 다른 점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김 PD는 “여행, 힐링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이 많은데 주로 먹거리나 경치 위주로 행선지를 잡는다. 그런데 우리 프로그램에서는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 집중했다. 때 묻지 않은 환경에서 순수함을 간직한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수로, 엄기준 등 나이 차이 많이 나는 선배들과 오지 여행을 다녀온 니엘은 “처음에는 형들과 나이차가 많이 나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 하지만 촬영하면서 형들이 내 눈높이에 맞춰 대해주셨고 여행을 하면서 행복지수가 많이 올라갔다”고 전했다.

또 김수로는 오지 여행 고생담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여행을 정말 좋아하는데도 힘들었다. 고생한 게 안 담기면 억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며 “하루는 이동하기 위해서 버스를 탔었는데 내 생에 가장 불편한 버스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평소 여타 프로그램을 통해 총포소지허가증, 수상 레저기구 조종 등 다양한 이색 자격증을 공개하며 예능계 소문난 ‘프로 생존러’로 등극한 최민용은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최민용은 “오지 여행을 위해 정말 많은 준비를 했는데, 준비한 걸 단 하나도 못 썼다”라며 “다음번에 또 여행을 갈 기회가 생긴다면 제작진 모르게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오지의 마법사’는 5일 오후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