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오지의 마법사’ 엄기준·김수로·니엘(위)·최민용·윤정수·김태원 /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엄기준·김수로·니엘(위)·최민용·윤정수·김태원 / 사진제공=MBC


너무나도 다른 6명의 초보 오지 모험이 펼쳐진다. 누구나 꿈꿔본 ‘오지로의 무전여행’의 로망을 실현한 네팔 모험기 MBC ‘오지의 마법사’가 6인 6색의 색다른 출연진 조합으로 아름다운 네팔 풍광 이상의 볼거리를 예고했다.

‘오지의 마법사’는 여섯 남자가 어딘지 모를 곳에 무일푼으로 떨어져 72시간 내 집으로 돌아가며, 잊고 있던 소중한 가치를 보여주는 예능 파일럿으로 오는 5일부터 4주에 걸쳐 방송된다.

영문도 모른 채 두 팀으로 나뉘어 각기 다른 오지에 도착한 6인. 소문난 연예계 절친이자 미남 배우 수로와 기준, 그리고 세계를 누비는 아이돌 틴탑의 니엘은 한 팀이 되어 ‘비주얼 3총사’를 탄생시켰다.

완벽해 보이는 이들에게는 치명적이 약점이 있으니, 평소 수천 명의 관객이 보는 무대에 섰던 이들이 네팔 현지인들 앞에만 서면 수줍음 폭발한다는 것이다. 히치하이킹은 물론 끼니를 해결하는 말거는 것조차 부끄러워해, 잘 생겼다는 현지인들의 호응에도 불구하고 어려운 여정을 이어간다고 하니 벌써 궁금증을 자아낸다.

반면, 밥 없으면 못사는 김태원과 윤정수, 후발주자 최민용은 한 팀이 되어 수많은 난관 속에서 모험을 시작한다.

현지인과 외모부터 찰떡궁합 김태원, 특유의 친화으로 만국 공통어 ‘정수어(語)’를 탄생시킨 윤정수, 그리고 강철 같은 체력으로 구멍 많은 형님들 보필하는 최민용까지 현지 적응 100%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들은 “나마스테~” 한마디로 마법처럼 식사, 차량, 숙소까지 척척 해결하며 양 팀이 색다른 무전여행을 선보였다고 하여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6인의 서로 다른 매력 매력은 발칙한 인생 모험 MBC ‘오지의 마법사’는 5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