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써클’
사진=tvN ‘써클’
‘써클 : 이어진 두 세계’ 배우들이 3% 돌파 시청률 공약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뜨거운 관심 속에 첫 방송된 tvN 최초 SF추적극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이하 써클)(연출 민진기 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은 참신한 소재와 파격적인 형식, 치밀한 전개와 배우들의 하드캐리 열연의 시너지가 더해지면서 단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한국형 SF의 진수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옭아맸다.

연이은 반전과 압도적 몰입감으로 ‘시간강탈’ 블랙홀 드라마에 등극한 ‘써클’을 향한 관심은 시청률로 나타났다. 1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시청률 2.9%, 최고 3.5%를 기록했고, 2회 역시 평균 시청률 2.3%, 최고 2.6%(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를 기록하면서 2회 연속 2%를 돌파했다. 방송 직후 각종 SNS와 주요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등에서도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는 등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써클’의 여진구, 김강우, 공승연, 이기광, 안우연이 훈훈한 인증샷과 함께 ‘3% 돌파’ 시청률 공약을 깜짝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환한 미소와 함께 “3%가 돌파하면 선착순 300분의 시청자에게 직접 커피를 선물한다는 공약”이 적힌 메시지 보드를 들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센스 넘치게 손가락으로 3을 만든 홍일점 공승연의 모습이 눈에 띈다. 시청률 순항중인 ‘써클’의 3% 돌파 시점이 언제가 될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차별화된 이야기의 도발적 작품을 연달아 성공시킨 tvN이 새롭게 시도하는 SF 추적극 ‘써클’은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기대에 부합하듯 첫 방송부터 신선한 충격을 안방극장에 던지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촘촘하고 탄탄한 이야기와 몰입도 넘치는 연출, 여기에 여진구, 김강우, 공승연, 이기광, 안우연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감정선 깊은 연기는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흡인력으로 호평을 이끌어 냈다.

김준혁(김강우), 한정연(공승연)의 정체에 대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와 치밀한 상상력으로 빚어낸 몰입감 높은 추적극으로 1,2회 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끄는데 성공한 ‘써클’은 이번 주 방송에서 본격 궤도에 오르는 추적극의 시동을 건다. 안정케어칩, 스마트 지구, 휴먼비, 쌍둥이 실종사건, 넘버링 살인사건의 진실 등 흥미진진한 떡밥이 던져진 만큼 이들을 매개로 보다 집중력 있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

‘써클’ 제작관계자는 “3회부터 본격적인 진실 추적이 펼쳐지면서 흡입력도 한층 더 강렬해진다. 드라마 곳곳에 숨겨진 파트1과 파트2의 연결고리, 단 하나의 진실을 추적하기 위한 배우들의 숨 막히는 열연이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한편, ‘써클’ 3회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