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애타는 로맨스’/사진제공=가딘미디어
OCN ‘애타는 로맨스’/사진제공=가딘미디어


‘애타는 로맨스’ 성훈과 송지은의 아슬아슬한 2종 스킨십이 포착됐다.

OCN 월화드라마 ‘애타는 로맨스(극본 김하나, 김영윤 연출 강철우)’의 차진욱(성훈)과 이유미(송지은)가 키스하기 직전의 찌릿한 모습과 백허그를 연상케 하는 한없이 다정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심쿵사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5회 말미에는 병원으로 소환된 이유미의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아낸 반면 병실과 집무실에서 애틋한 모습의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 돼 설렘을 배가시키고 있는 것.

공개 된 사진 속 이유미의 손을 잡고 잠든 차진욱의 모습과 그에게 입 맞출 듯 다가가는 이유미의 모습에서 두 사람의 비밀스러운 병실 키스신이 탄생할지에 대한 기대가 쏠리고 있다.

더불어 집무실에서 마치 백허그라도 하는 듯 이유미를 팔 안에 꼭 가두고 무언가 말하는 차진욱의 모습은 그동안의 아웅다웅하던 두 사람의 모습과는 상반되는 달콤한 분위기로 무엇이 두 사람을 이렇게 만들었을지 본방사수 욕구를 불타오르게 하고 있다.

또한 성훈은 완벽 수트 자태 뿐만 아니라 병원복 차림에도 ‘美(미)친 비주얼’을 뽐내고 있어 껴안아주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며 여심을 흔들고 있다.

한편, 지난 5회에서 차진욱과 이유미는 ‘뽕 사건’으로 쌓이고 쌓인 오해와 주혜리(정다솔)의 질투심이 불씨가 된 ‘도시락 폭탄’까지 터지며 불똥을 맞고 초토화 된 상황.

‘애타는 로맨스’ 6회는 2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