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람이 좋다’ 정종철이 옥주부로서의 생활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정종철이 ‘옥주부’로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종철은 “티비에 많이 안 나오니까 잊혀 지는 거 아닌가 하고 겁 났다. 그런데 지금은 오히려 옥주부라고 불리는 게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옥주부는) 나름 제2, 제3의 이름이지 않나 싶다”고 덧붙이며 현재 생활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