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람이 좋다’ 정종철이 코미디 무대에 대한 갈증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살림9단 옥주부’로 변신한 정종철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정종철은 꽃시장을 방문에 이어 아내를 대신해 능숙하게 요리를 하고, 살림팁을 공개했다. 하지만 코미디에 대한 갈증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종철은 한 행사장을 방문했다. 개그맨으로서가 아닌 행사 진행자로서 무대에 선 것. 그는 “무대에 서고 싶죠. 개그프로그램이나 공개 코미디 무대에 서고 싶은 생각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나름 시대가 바뀌고 있는 거니까. 그 부분에 대해서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