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방송화면 캡처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속 김재원이 이태환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극본 조정선, 연출 이대영)에서는 주가조작 혐의로 체포된 성준(이태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준은 누군가의 음모로 주가 조작 혐의를 받고 체포됐다. 그는 조사에서 “계약금이었으며, 돈은 대가성이 없었다. 현재는 모두 돌려줬다”고 결백했다.

성훈(이승준), 성식(황동주)은 동생을 위해 현우(김재원)를 찾았다. 현우 역시 사실을 알고 있다며 “곧 구속 수감될 것 같다. 억울한 누명을 쓴 것 같은데, 하루빨리 해결점을 찾겠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