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정윤 / 사진=텐아시아DB
최정윤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최정윤의 남편 윤모씨가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에 따르면 28일 윤모씨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윤씨는 2014년 섬유·의류업체 D사 2대 주주로 취임 후 주식을 대량으로 매입하고 주가를 의도적으로 띄운 뒤 팔아 40억여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박성경 이랜드 부회장의 장남이며, 지난 2011년 최정윤과 결혼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