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관계자의 증언을 통해 대통령 기록물의 실체를 집중 분석한다.

지난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생산된 기록물의 이관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박근혜 정부 시절 이른바 ‘정윤회 문건’을 비롯해 청와대 문서 파기 의혹까지 국가기록물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전직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의 기록물 관리와 관련, “민감한 문건은 종이문서로 보고한다”고 폭로했다.

개인별로 데스크탑 컴퓨터 한 대와 노트북 한 대가 지급되지만 민감한 문서는 보안 USB에 담아 종이문서로 출력한 뒤 보고한다는 것. 그리고 청와대를 나올 때는 빈 USB로 만들어 반납한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박근혜 정부의 핵심공약이었던 ‘정부3.0’. ‘스포트라이트’는 전직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증언을 통해 박근혜 정부의 대통령 기록물 관리와 운영체계를 파헤친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청와대 시크릿! 사라지는 국정기록’ 편은 오는 30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