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주간아이돌’ 300회 특집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300회 특집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300회 특집을 맞이해 대세 아이돌들이 축하사절단으로 총출동 했다.

2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은 300회를 특집을 진행한다. 그 어느 때 보다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준비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300회 특집에서는 MC 형돈의 부재 당시 특별 MC로 활약했던 ‘희남매’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EXID 하니가 축하사절단으로 지하 3층을 다시 찾으며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더불어 ‘주간아이돌’의 코너 고정게스트를 맡은 인연으로 정규직돌이라 불리는 비투비 일훈과 여자친구 신비까지 300회 축하를 위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축하사절단으로 모인 대세 아이돌들의 센스 있는 입담과 물오른 예능감이 녹화 분위기를 더욱 유쾌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날 오프닝에서는 300회를 축하하기 위한 남성 중창단의 슈퍼주니어, EXID, 비투비, 여자친구의 히트곡 메들리 합창이 있었는데 축하사절단은 ‘주간아이돌’ 가족돌 답게 각자 개성 넘치는 안무를 선보이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고. 특히 일훈의 경우 EXID ‘위아래’의 포인트 안무인 골반 댄스를 완벽하게 소화해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이어 희철, 하니, 일훈, 신비는 “앞으로 주간아이돌이 500회, 1000회까지 더욱 장수하길 바란다”라며 ‘주간아이돌’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이날 오후 6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