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전설
전설


그룹 전설이 전 소속사 SS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전속 계약 무효 소송에서 승소했다.

전설 측에 따르면 전설은 26일 오후 2시 전 소속사 SS엔터테인먼트 박재현 대표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 관련 소송에서 승소 판결을 받았다.

지난해 7월 전설의 멤버 이승태, 이창선, 진분, 김민준, 유제혁은 전소속사에 대해 “기본적인 활동 지원을 받지 못한 데다 정산 역시 제대로 지급되지 않았다”고 주장,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에 따르면 직원들 역시 월급을 못 받고 퇴사처리 됐다. 박재현 대표는 투자자에게 사기 횡령혐의로 피소를 당해 현재 법정싸움중에 있다.

당시 전설은 “회사는 차량이나 매니저도 지원해 주지 않았고 퇴사 시켰으며, 숙소의 공과금도 제때 내지 않아 가스와 전기까지 끊긴 상태”라고 전했다.

전설은 지난 2014년 ‘미련이 남아서’로 데뷔해 총 6장의 앨범을 내며’SHADOW’, ‘손톱’, ‘반했다’ 등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얻었다. 현재 중국인 멤버 진분(로이)는 중국에 머물고 있으며 리더 이승태는 학업에 매진하고 있고 유제혁, 김민준, 이창선 세 멤버는 군입대를 준비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