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4-25 22-26-49-886-vert
Cap 2017-04-25 22-26-49-886-vert


‘귓속말’ 이보영이 김홍파를 죽인 용의자로 몰렸다. 김갑수의 함정에 빠졌다.

25일 방송된 SBS ‘귓속말’에서는 최일환(김갑수)이 신영주(이보영)에게 송태곤(김형묵)의 행적을 못 본 척 해달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일환은 신영주와 이동준(이상윤)을 만나 “뭘 봤든 잊어 달라”라고 했다. 최일환은 “자네가 본 일은 지워만 주면 강정일(권율) 법정에 세워줄게. 잘 계산하라”라고 협박 아닌 협박을 했다.

그러나 신영주는 이동준에게 “딜레마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간단하다. 원칙대로 하면 된다. 내가 목격한 거를 다른 사람도 보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송태곤의 당일 행적을 추적했다.

그러나 송태곤은 최일환에게 “신영주와 강정일이 내 뒤를 쫓고 있다”고 했고, 최일환은 “그날 신영주를 봤다던 사람이 있었다고 했지”라고 의미심장한 여지를 남겼다.

이어 신영주가 강유택(김홍파)를 죽인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에 쫓기게 됐다.

최일환은 최수연(박세영)에게 “강정일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딸이 복수를 위해 그 아버지를 죽인 것”이라며 “누구라도 믿을 것”이라고 웃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