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보영과 지성 / 사진=텐아시아 DB
이보영과 지성 / 사진=텐아시아 DB


이보영과 지성 / 사진=텐아시아 DB
이보영·지성 부부의 선행 사실이 알려졌다.

20일 이보영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확인해 보니 이보영·지성 부부가 지난 2월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1억원을 기부한 것이 사실”이라며 “3년 전인 2014년 이보영이 서울대병원 소아암센터에 1억원을 기부했고, 올해부터는 부부가 함께 좋은 일에 동참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기부금은 소아암 등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보영·지성 부부는 병원 측에 기부 사실을 공개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으나, 최근 병원 후원자 명단이 공개되면서 선행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한편 이보영은 현재 SBS ‘귓속말’을 통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저력을 발휘 중이다. 지성은 앞서 방송된 ‘피고인’으로 다시 한 번 연기력을 입증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