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크레용팝 / 사진제공=크롬엔터테인먼트
크레용팝 / 사진제공=크롬엔터테인먼트


크레용팝 측이 해체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크레용팝의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9일 텐아시아에 “엘린, 소율, 금비, 초아는 지난 3월 계약이 만료됐다. 웨이는 오는 5월 초에 계약이 만료되는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때문에 5월에 계약에 대해 다시 얘기를 할 것 같다. 현재 그룹의 향방에 대해 정해진 바는 없다”고 말했따.

크레용팝은 지난 2012년 데뷔했다. 이후 독특한 콘셉트의 곡 ‘빠빠빠’로 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