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남상미 / 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 / 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가 이준호에 대해 “발전 가능성이 너무 많다”며 감탄했다.

남상미는 12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스튜디오 apt에서 진행된 KBS2 ‘김과장’ 종영 관련 인터뷰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

남상미는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이준호에 대해 “앞으로가 기대되는 친구다. 깡도 있고 패기도 있고 자존감도 있다. 맡은 바를 척척 해내는 게 남자답다”라며 “배우로서 승승장구할 것 같다”고 칭찬했다.

그는 “이준호는 어떤 역할을 맡아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다. ‘김과장’ 내에서도 못된 모습부터 코믹에 브로맨스까지 다채로운 걸 보여줬다. 발전 가능성이 너무 많다”며 감탄을 이어갔다.

남상미는 이준호 외에도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훌륭했다고 자신하며 “잠깐 출연해주는 분들까지 연기를 너무 잘 하는 거다. 연기는 물론 애드리브까지 잘 하는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으니 전쟁이었다”며 웃었다.

남상미는 ‘김과장’ 촬영 현장을 회상하며 “인간미 넘치는 배우와 연출진, 스태프들이 모여있었다. 어느 하나 모난 사람이 없었다. 긍정적인 기운이 넘치니 우리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도 극에 잘 녹아나지 않았나”라며 극의 성공 요인을 분석했다.

남상미는 지난 3월 30일 종영한 ‘김과장’에서 카리스마와 리더십을 겸비한 TQ그룹 경리부의 대리 윤하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현지민 기자 hhyun418 @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