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그룹 인엑스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6회에 깜짝 출연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 6회에서 인엑스는 방송 말미에 후 엔터테인먼트의 데뷔를 준비하는 신인 그룹 인엑스로 등장, 무대에 올라 퍼포먼스와 함께 공연을 펼쳤다.

실제 엠넷 음악 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올라 실제 1집 앨범 활동 당시 의상을 착용하고 무대에 선 인엑스는 실제인 듯 아닌 듯 리얼한 모습으로 짧지만 존재감을 드러냈다.

멤버 상호는 “드라마 촬영은 처음이었는데 이현우, 조이 님을 비롯해 정말 다들 멋있고 대단하다고 느꼈다. 실제 첫 컴백 무대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고, 준용은 “한국에서 오랜만에 무대에서 노래와 춤을 췄는데 너무나 설?다”, 본국은 “오늘 컴백했는데 우연찮게 오늘 방영되어 더욱 감회가 남달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남은 “최선을 다해서 촬영했고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찾아 뵐 수 있는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고, 끝으로 WIN은 “많은 공부가 되었고 저희의 새 앨범도 열심히 준비했으니 실제 무대도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앞서 인엑스(상호, 준용, 본국, 지남, 윈)는 4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두 번째 싱글 앨범 ‘2GETHER’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정식 컴백을 알렸다.

인엑스는 지난해 8월 첫 번째 싱글 앨범 ‘오나(Alright)’로 데뷔 이후 국내를 넘어 중국, 대만, 베트남, 일본 등에서까지 활동을 넓히며 이례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특히 컴백에 앞서 국내 최대 규모 엔터테인먼트 기업 CJ E&M과 일본 대표 메이저 음악 제작사 빅터 엔터테인먼트가 설립한 한일 합작회사 CJ 빅터 엔터테인먼트와 파격적으로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며 향후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