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용화 / 사진제공=JTBC
정용화 / 사진제공=JTBC




정용화가 안정환과의 만남을 떠올렸다.

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가수 정용화, 로이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용화는 “초등학생 시절, 당시 부산에서 선수생활을 하고 있던 안정환 형님을 만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린 나이에 안정환 씨와 만남에서 큰 상처를 받았다”고 말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연인 즉 정용화는 동네 목욕탕에서 안정환을 만났고, 당시 긴 생머리였던 안정환 뒤태를 보고 남자 목욕탕에 여자가 들어왔다는 오해를 한 것이었다. 당시 정용화는 안정환에게 다가가 “‘여자가 들어와도 되냐’며 물어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정용화는 “저의 질문에 안정환이 ‘저리가라’고 해서 상처를 받았다”며 그날의 기억을 익살스럽게 풀어놓았다.

안정환은 “당시 긴머리 때문에 여성으로 오해를 많이 받아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때였다”며 해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