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햄릿’ 포스터
사진=뮤지컬 ‘햄릿’ 포스터


뮤지컬 ‘햄릿’이 오는 5월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그 성대한 막을 올린다.

6년 만에 더욱 웅장해진 스케일로 돌아오는 ‘햄릿’은 젊은 감각이 더해진 캐스팅으로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체코 뮤지컬 햄릿은 국내에서 지난 2007년 초연을 시작으로 2011년까지 김수용, 신성록, 임태경, 박건형, 박은태 등 실력파 배우들이 거쳐갔다.

이번 캐스팅은 다수의 뮤지컬 작품 출연으로 무대 경험과 내공을 다져온 아이돌들이 햄릿 역할에 캐스팅돼 이전 작품보다 젊은 감각이 더해진다.

공개될 햄릿 역할의 캐스팅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으로 두터운 팬층을 가진 아이돌들과 뮤지컬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가 캐스팅 될 예정으로, 지금까지 거쳐온 햄릿의 뒤를 이어 어떤 배우가 새로운 매력을 발산해내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게 될 지 기대가 모아진다.

시간과 공간을 넘어 수없이 재창조 되고 있는 셰익스피어의 햄릿이지만 이번 월드버전 뮤지컬은체코 그레미 상과 골든디스크상을 수상한 국민 아티스트 야넥 레덱츠키가 현대적으로 해석하고, 로버트 요한슨이 연출한 아름다운 선율이 더해져 셰익스피어 원작을 가장 잘 표현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로버트 요한슨은 미국에서 수백 편의 뮤지컬을 제작한 베테랑일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EMK뮤지컬 컴퍼니와 더불어 ‘엘리자벳’, ‘레베카’, ‘황태자 루돌프’, ‘마리 앙투아네트’ 등을 연출하며 쌓아온 노하우로 국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햄릿’은 오는 5월 19일부터 7월 23일 일요일까지 평일 오후 8시, 주말 및 공휴일 오후 3시, 7시 30분 디큐브 아트센터에서 진행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