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영화 ‘미녀와 야수’(감독 빌 콘돈)가 2017년 개봉 외화 흥행 1위를 차지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녀와 야수’는 지난 3월 31일 개봉 16일 만에 350만 관객을 돌파하고, 이어 1일 오전 10시, 누적 관객수 365만 822명을 기록해 2017년 국내 개봉한 외화 중 1위로 올라섰다. 또 개봉 3주차에도 예매율 1위를 수성하고 있어 이번 주말 400만 명 돌파가 유력하다.

올해 국내 개봉 외화 1위 등극을 기념하여 ‘미녀와 야수’는 ‘미녀’와 ‘야수’가 사랑에 빠지는 순간을 노래한 ‘썸씽 데어(Something There)’ 영상을 공개했다.

‘Something There’은 영화만큼 OST 또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미녀와 야수’ 속 인기곡으로 야수와 벨이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게 되면서 나오는 노래다. 공개된 영상을 통해 엠마 왓슨과 댄 스티븐스가 아름다운 목소리로 듀엣곡을 선보인다. 노래와 함께 벨과 야수가 첫 만남의 오해를 풀고 마음속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느끼는 두 사람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함께 눈싸움하고 식사하는 모습이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해 관객들에게도 설렘을 전하고 있다.



‘미녀와 야수’는 저주에 걸려 야수가 된 왕자가 ‘벨’을 만나 진정한 사랑에 눈뜨게 되는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원작을 감동적인 디즈니 라이브 액션으로 재탄생시켜 최고의 실사화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