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NCT 쟈니, 재현 / 사진제공=SBS
NCT 쟈니, 재현 / 사진제공=SBS


NCT 재현과 쟈니가 라디오 DJ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29일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SBS에서는 ‘2017 파워FM 봄 개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영철, 붐, NCT 재현·쟈니, 존박, 정태익 라디오센터장, 이윤경 파워FM CP가 참석했다.

처음으로 라디오 DJ를 맡게 된 NCT 재현과 쟈니는 닮고 싶은 라디오DJ 롤모델로 각각 ‘두시탈출 컬투쇼’의 정찬우와 김태균, ‘슈퍼주니어의 키스 더 라디오’의 슈퍼주니어를 뽑았다.

재현은 “어릴 때부터 컬투 선배님들의 라디오 진행을 들으며 엄청 웃었다. 두 분의 케미도 너무 좋으셔서, 저희도 그렇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DJ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쟈니는 “슈퍼주니어 형들의 ‘슈퍼주니어의 키스 더 라디오’를 자주 들었다. 얼른 열심히 노력해서 슈퍼주니어 형들처럼 되고 싶다”고 전했다.

‘DJ붐의 붐붐파워’는 ‘김창렬의 올드스쿨’을 대신해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방송되며, ‘엔시티의 나잇나잇’은 매일 오후 11시~12시까지 방송된다.

‘김영철의 파워FM’은 매일 오전 7~9시까지, ‘존박의 뮤직하이’는 시간을 한시간 앞당겨 매일 0시부터 2시까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