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엄마 이야기’ 포스터 / 사진제공=종로문화재단
연극 ‘엄마 이야기’ 포스터 / 사진제공=종로문화재단


전국 지자체 최초, 수도권 유일의 어린이전용극장인 아이들극장이 개관 1주년을 기념해 안데르센 동화연극 ‘엄마 이야기’를 무대에 올린다. 양질의 어린이 공연을 제작하고자 뜻을 합친 배우 박정자, 연출 한태숙, 예술감독 김숙희에 이르기까지 연극계 거장 3인의 이유 있는 선택이 눈길을 끈다.

‘엄마 이야기’는 아들을 되찾기 위한 어머니의 여정을 그린 안데르센의 동화 ‘어머니 이야기’를 각색한 공연이다. 아이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주는 어머니의 모성, 삶과 죽음을 이야기한다.

이 작품은 안데르센이 가진 탄탄한 이야기의 힘과 특유의 상상력을 무대 위에서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아이와 부모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깊은 울림과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연극계 거장들의 의기투합 역시 주목할 만하다. 어린이 공연 활성화라는 아이들극장의 설립 취지에 뜻을 같이하는 배우 박정자, 연출 한태숙, 예술감독 김숙희가 우수한 어린이 공연을 창작하기 위해 다시 한번 힘을 모았다.

세 사람은 지난 2005년 4월 정동극장에서 초연된 아동극 ‘우당탕탕, 할머니의 방’을 통해서도 호흡을 맞췄다. 당시 연극의 미학을 극대화해 가족을 위한 고품격 연극 무대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제14회 서울어린이연극상’ 최우수작품상, 연출상, 연기상, 무대미술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어린이 공연 제작에 대한 뜨거운 열의로 다시 뭉친 세 사람은 이번 작품을 통해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들까지도 판타지를 느낄 수 있는 공연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박정자는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으로 대한민국 연극 무대를 이끌어온 연극계의 대모로, 연극 ‘햄릿’, ‘키 큰 세 여자’, 해롤드&모드’, ‘나는 너다’, ‘단테의 신곡’ 등을 통해 묵직한 울림이 있는 연기를 펼쳤다. 두 번째 어린이 극 도전인 이번 작품에서는 정극에서 보여준 고유의 카리스마에 동심의 감수성을 더해 아이들 눈 높이에 맞는 연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연출 한태숙은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 ‘레이디 맥베스’, ‘서안화차’, ‘단테의 신곡’ 등 실험적인 연극의 시도를 통해 평단과 관객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믿고 보는 연출가.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철학과 미학이 깃든 무대 예술이 돋보이는 연출로 기존의 어린이극과 다른 차원의 ‘어른을 위한 아동극’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절제된 무대와 섬세한 움직임의 오브제, 환상적인 음악을 활용하여 안데르센의 동화 세계를 표현함으로써 여러 세대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예술감독 김숙희는 어린이문화예술학교를 창립하고, 지난 2012년부터 현재까지 아시테지 한국본부 이사장직을 맡아 활동하는 대한민국 대표 아동 공연 전문가다. 2016년 4월 아이들극장의 예술감독으로 임명된 후 세계 어느 곳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양질의 공연을 만들어 어린이, 청소년 공연 발전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작품은 어린이전용극장으로써 ‘아이들극장’의 지난 1년간의 성장을 반증해 보여주는 작품이기에 작품 선택 단계부터 연습 과정에 이르기까지 매 순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번 공연을 위해 방송사 SBS와 (사)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 공연제작사 ㈜쇼플레이 까지 팔을 걷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섰다.
아이들극장을 운영하는 종로문화재단과 SBS는 ‘엄마 이야기’를 공동주최하고, (사)국제아동청소년연극협회 한국본부와 ㈜쇼플레이는 제작지원에 참여한다. 민간과 공공 주체가 합심하여 창작아동극을 선보임으로써 우수한 어린이 문화콘텐츠에 대한 문화예술계와 대중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아이들극장은 지난해 4월 30일 개관한 전국 지자체 최초, 수도권 유일의 어린이전용극장으로, 300석 규모의 중형 극장이다.
단일 극장으로는 최초로 예술감독제를 도입하였으며, 지난해 개관작으로 창작아동극 ‘무지개 섬 이야기’를 선보였고, 국내 우수 인형극을 모아 ‘키우피우 인형극축제’를 개최하는 등 어린이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 아이들극장은 앞으로 어린이, 청소년을 위한 수준급의 공연예술을 선보이고, 창의력과 감성을 키워주는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대한민국 어린이들에게 행복한 문화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엄마 이야기’는 오는 4월 29일부터 5월 21일까지 아이들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