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우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국주의 두 남자 슬리피와 이상준이 신경전을 벌였다.

18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코미디 빅리그’에 출연하는 이국주를 위해 외조하는 슬리피의 모습이 그려졌다.

슬리피는 이국주와 동료들을 위해 음식을 준비했고, ‘코미디 빅리그’ 현장에서 이국주의 개그 파트너 이상준을 만났다.

이상준은 오묘한 표정을 지으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국주가 슬리피의 땀을 닦아주자 “1년 넘게 나랑 같이 했는데 땀 한 번 닦아준 적이 없다”며 서운해했다. 이어 “재혼하자”라고 고백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슬리피는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다. 직접 만나서 (이상준의) 표정을 보니 예전에 정말 국주를 좋아했나 싶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라이벌 의식은 없다. 내가 더 나으니까”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슬리피와 이국주는 동료들 앞에서 서로를 챙기는 모습으로 질투를 자아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