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비투비 현식과 유니크의 래퍼 승연이 ‘싱포유’에서 싱어송라이터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18일 방송되는 JTBC ‘싱포유’ 14회에서는 토니안의 의뢰로 ‘혼밥족’을 위한 특별한 공감송이 공개된다. MC 문희준과 초아팀의 사연자인 토니는 지난 방송에서 “혼밥, 혼술한지 15년 차”라며 ‘혼밥족’을 위한 공감송을 의뢰한 바 있다.

사연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공감송은 엑소, 에이프릴, 우주소녀 등과 작업한 작곡 팀 e.one의 곡에 아이돌 그룹 비투비의 현식이 직접 작사하고, 유니크의 승연이 자작랩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MC 초아도 내레이션으로 지원 사격에 나서며 ‘레전드 무대’의 탄생을 예고했다.

토니안은 공감송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올해 최고의 곡이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기분 좋게 들었다. ‘혼밥’하면 떠오르는 곡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MC 홍경민, 유재환 팀은 프로듀서 윤일상과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혜미, 금조가 함께 해 역대급 무대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비투비 현식과 유니크 승연이 직접 작사에 참여해 눈길을 끄는 ‘혼밥’ 공감송은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싱포유’에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