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은지, 유나, 하윤)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4번째 미니앨범 ‘롤린'(Rollin)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민영, 유정, 은지, 유나, 하윤)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4번째 미니앨범 ‘롤린'(Rollin)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새 앨범을 발표한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당찬 포부를 전했다.

브레이브걸스는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롤린(ROLLI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의 막내 하윤은 “섹시 걸그룹계의 1인자가 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유정은 “회사 대표님인 용감한 형제를 웃게 해주고 싶다. 우리 때문에 고생을 많이 하는데 다같이 웃는 날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우리가 잘 돼야 장가간다고 하더라. 열심히 해서 용감한형제를 장가보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맏언니 민영은 “우리 회사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이 대표님인 용감한 형제다”라며 “우리가 열심히 활동해 용감한 형제를 이기고, 그보다 더 유명해지고 싶다”꼬 덧붙였다.

‘롤린’은 트로피컬 하우스를 접목시킨 업템포의 EDM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주위를 맴도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이다.

브레이브걸스는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SBS MTV ‘더쇼’를 통해 본격적인 앨범 활동에 돌입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