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신인그룹 마스크가 해외에서 잇따른 러브콜을 받으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지난해 8월 미니앨범 ‘스트레인지(Strange)’로 데뷔한 이후, 6개월 말에 싱글 ‘티나(Tina)’로 컴백한 마스카가 해외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일본과 베트남, 필리핀 등의 아시아를 비롯해 미국, 브라질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나라에서 마스크(MASC)의 활동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

소속사 측은 “현재 다양한 기획사들과 얘기가 진행 중이지만, 일단 국내에서 컴백한지 얼마 되지 않아 3월 말까지는 국내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4월 이후 일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해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으로 해외로 활동 범위를 넓히는 마스크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앨범 프로듀싱부터 뮤직비디오 제작까지 자체적으로 진행하며 기존의 실력파 아이돌과 차별화된 ‘능력돌’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마스크의해외 진출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