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우리 갑순이’ / 사진제공=SBS
‘우리 갑순이’ / 사진제공=SBS


‘우리 갑순이’ 속 유선이 아들을 데리고 가출을 하면서 가족과 연락을 끊었다.

25일 방송된 SBS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 연출 부성철 연출)에서는 사라진 재순(유선)을 찾아 다니는 가족들의 모습이 담긴다.

재순을 찾는 홍보문을 목에 건 중년(장용)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뭉클하게 했다. 내심(고두심) 역시 전화기를 부여잡고 재순의 연락만 오기를 애타게 기다렸다. 재순과 똘이(이승우)의 실종이 가족들에게 큰 파장을 불러온 것.

이날 방송에서는 전세방(정찬)의 사기 전과 사실을 모른 채 결혼을 할 뻔했던 재순이 가족과 절연 선언을 한 뒤 아들과 가출하는 내용이 본격적으로 다뤄졌다. 믿었던 재순의 휴대전화마저 연결이 되지 않자 가족들은 애타는 심정에 눈물 바다가 된다.

‘우리 갑순이’ 측은 “이날 방송은 재순의 홀로서기에 초점이 맞춰져있다. 지독히도 평범한 아줌마 재순이 홀로 세상에 던져졌을 때 어떤 선택을 할까 상상을 하면서 보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