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생동성 연애’ 강기영이 허당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MBC X 네이버 콜라보 드라마 ‘세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강기영(조지섭)이 허당 매력부터 절친 케미까지 선보이며 또 한 번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지난 23일 방송된 ‘생동성 연애’에서 강기영은 윤시윤(소인성)의 최신 패션을 지적하고 그와 장희령(김태이 역) 사이에 눈치 없이 끼어 함께 데이트를 즐기는 것은 물론, 홀로 착각의 늪에 빠진다던가 잘못된 상식을 우기기도 하는 등 허당 면모를 보였다. 여기에 멋있는 척은 기본에 귀여운 허세까지. 강기영 특유의 매력 넘치는 연기로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윤시윤과의 절친 케미 또한 빠질 수 없는 재미 중 하나인데, 늘 쓴 소리를 아끼지 않는 강기영이지만 사실은 윤시윤을 위해 좋아하는 여자를 포기하고 누구보다 그를 걱정하며 그의 일에 기뻐하는 단짝으로, 구박과 응원을 넘나드는 조합으로 꿀잼을 더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강기영은, 지난 방송에 이어 식당 반찬을 반찬통에 싸가고 수저만 들고 다니며 밥을 뺏어 먹는 등 생활 밀착형 연기로 재미와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평이다.

‘생동성 연애’는 3월 2일 마지막 방송을 남겨두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