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슬기가 “낯을 많이 가린다”고 밝혔다.

김슬기는 23일 오후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워낙 낯을 심하게 가리는 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적응하는데 오래 걸리는데, 최근 윤시윤이 ‘급하게 돈을 빌려야 한다면?’이란 질문을 받고 나를 꼽았다고 하더라”면서 “지나치게 철벽을 쳐서 돈을 빌려서 마음을 풀게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김슬기는 “문자로 ‘잘 지내니?’라고 오면, ‘잘 지내요. 행복하세요’라고 답을 하는 식”이라고 예를 들었다.

이를 들은 ‘해피투게더3’의 MC 유재석과 전현무, 박명수 등은 “심하다”고 혀를 내둘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