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미국 빌보드가 김준원X크리스탈의 아트 컬래버 미공개 사진을 독점 공개했다.
미국 빌보드가 김준원X크리스탈의 아트 컬래버 미공개 사진을 독점 공개했다.


김준원X크리스탈의 만남에 해외 반응도 뜨겁다.

22일 미국 빌보드닷컴은 지난 15일 발표한 김준원 X 크리스탈의 아트 컬래버 ‘아이 돈트 워너 러브 유(I Don`t Wanna Love You)’에 대한 소식과 함께 미공개 사진을 독점적으로 공개했다.

빌보드는 ‘f(x)의 크리스탈과 글렌체크의 김준원이 놀라운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는 제목으로 이들의 음악과 뮤직비디오에 대해서 자세히 다뤘다. 또 아직 공개되지 않았던 미공개 사진들을 독점적으로 공개했다. 덧붙여 “예술적인 비주얼 아트가 크리스탈의 새로운 영역을 선보였다(The artistic visual marks new territory for Krystal)”고 평했다. 이번 소식은 빌보드 메인에 소개되기도 했다.

또한 지난 15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16일 오후 4시)에는 애플뮤직 비츠원 라디오의 프로그램인 ‘차트 넘버원(Chart #1)’에서도 언급됐다.

이번 두 사람의 협업은 싱글 음악과 영상, 화보집 등 음악과 비주얼 이미지가 하나의 콘셉트 아래 어우러진 색다른 방식의 협업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아트 콜라보 ‘아이 돈트 워너 러브 유’의 음악은 글렌체크의 ‘김준원’이 작사, 작곡, 프로듀싱 전부를 맡았고, 뮤직비디오, 사진집, 아트워크 등 다양한 비주얼 아트는 SM 엔터테인먼트의 ‘민희진’ 비주얼 디렉터가 맡았다. 이번 협업 프로젝트는 ‘크리스탈’이 가진 매력적인 비주얼 이미지와 ‘김준원’의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세련된 음악이 어우러져 큰 시너지 효과를 냈다는 평.

김준원 x 크리스탈의 ‘아이 돈트 워너 러브 유’ 싱글과 뮤직비디오는 모든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집은 오는 26일까지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복합 문화 공간 ‘무대륙’에서 전시중이며, 3월 1일부터 12일까지는 청담 분더샵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