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정봉주 /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정봉주 /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외부자들’ 정봉주 전 의원이 진중권 교수와의 관계를 해명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DDMC에서 진행된 채널A ‘외부자들’ 간담회에서 진중권 교수와 사이가 어떠냐는 질문에 대해 “저희는 불편한 사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꾸 주변에서 저희더러 싸웠다고 하시더라. 저는 과거 진중권 씨가 저를 공격했다는 사실도 기억이 안 날 정도”라며 “심지어 진중권 씨 ‘정치 카페’ 마지막에도 참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진중권 씨 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 모두 제가 방송 전부터 알고 지내면서 신뢰했던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외부자들’은 채널A가 선보인 첫 시사 예능 프로그램으로, 외부자들을 통해 정치, 사회 등 각 분야의 현안을 짚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