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지니(위부터), 벅스뮤직, 멜론 로고/
지니(위부터), 벅스뮤직, 멜론 로고/


음원 유통사들이 일제히 음원의 0시(자정) 발매 방식을 개선할 전망이다.

21일 지니, 벅스뮤직 등 음원 서비스 사업자들은 0시에 발매되는 음원 발매에 대해 개편을 단행한다. 0시에 발표된 음원은 당일 오후 1시 순위가 반영되며, 실시간 차트 순위는 정오인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발표된 음원에 한해서 집계된다. 오는 27일부터 적용할 계획인 것.

멜론 측도 텐아시아에 “오는 27일 0시부터 음원차트의 개편이 이뤄진다”고 밝혔다.

이로써 가수들의 ‘0시 음원 발매’ 역시 줄어들 조짐이다. 이 같은 개편안은 그간 0시 음원발매가 음원차트의 공정성을 해친다는 지적을 개선하기 위함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