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니들의 슬램덩크’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언니들의 슬램덩크’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강예원이 의미 있는 도전에 나섰다.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이하 슬램덩크2)’에서 걸그룹 도전에 나선 강예원은 지난 제작발표회 당일 “트라우마가 있으신 분들이 저를 보고 새로운 용기를 얻었으면 좋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후 지난 2회 방송에서 강예원은 김형석 프로듀서의 성악 요청에 당황한 듯 보였지만 프로듀서와 멤버들의 격려에 힘입어 성악 발성을 시도, 오랜 시간 음악과 함께 했지만 포기해야만 했던 시간들을 뒤로하고 용기를 냈다.

이에 김숙은 “그 스트레스 받던 노래를 다시 시작 한다는 것 자체가 용기있는 일이다. 굉장히 대견하고 존경스럽다” 며 칭찬했다. 또한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은 원포인트 레슨에서 강예원에게 계속적으로 부담을 덜어주며 발성을 잘 낼 수 있도록 도왔고, 이에 강예원이 짧지만 새로운 소리를 내 주위에선 감탄이 쏟아졌다. 결절과 상처에서 극복해 낼 수 있다는 가능성과 이것을 위해 도와준 주위의 진심 어린 응원이 감동을 자아낸 것.

댄스 레벨 테스트에서는 부담과 압박으로 1시간 밖에 못 자고 준비했지만 최하위를 하게 된 강예원이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어떤 변화와 성장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언니들의 슬램덩크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