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버저비터’ 심지호가 ‘찌개 장인’의 면모를 보였다.

17일 방송된 tvN ‘버저비터’에서는 우지원 팀이 저녁 식사를 고민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김치찌개 요청이 들어왔지만 그 누구도 요리를 할 수 있다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심지호가 나타나 “제가 할 줄 안다”며 ‘심마마’ 면모를 보였다.

같은 시각 노민혁은 “저희집이 옛날에 고깃집을 해서 고기 엄청 잘구워요”라며 자신있게 나섰다. 하지만 팬이 달궈지지 않은 상태에서 고기를 구워 지적을 받았고 급 자신감 하락된 모습을 보였다.

요리가 완성되자 이상윤은 심지호가 끓인 김치찌개와 노민혁의 고기로 맛깔스런 먹방을 선보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