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버저비터’ 이상윤이 지옥 훈련에 절망했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버저비터’에서는 우지원 감독의 팀W가 제주도 전지 훈련을 떠난 가운데, 이상윤이 지옥 훈련에 절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경기에 패배 후 우지원 감독은 패배 원인을 분석하기 시작했다. 우지원 감독이 뽑은 원인은 팀워크와 정신력 부족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우지원 감독이 선택한 방법은 바로 제주도 전지훈련이었다. 선수들은 힘들 거라고 예상은 했었지만 예상보다도 더 힘든 훈련에 하나 둘씩 지치기 시작했다.

주장 이상윤도 마찬가지였다. 이상윤은 우지원 감독의 훈련 지시를 받자마자 절망을 맛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첫 훈련에서는 “계단을 몇 개 올라가다보니까 오늘 내 다리가 할 역할은 끝난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선수들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서지석은 “이런 말을 하면 안되지만 실제로 욕을 했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