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사진=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이상아 모녀가 불꽃 튀는 전쟁을 펼친다.

16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엄마 이상아와 딸 윤서진의 불꽃 튀는 용돈 전쟁이 펼쳐진다.

평소 서진이의 씀씀이가 걱정이 된 상아는 딸 서진에게 “용돈을 줄이겠다”고 엄포를 놓지만 서진은 “나는 많이 받는 편도 아니다. 여기서 더 줄이면 학교에 가지 않겠다”고 맞선다.

서진과 타협점을 찾지 못한 이상아는 서진이를 등교시킨 후, 서진이 어떤 물건을 사는지 알아보기 위해 서진의 방 점검에 나선다. 상아는 서진의 방에서 가격표도 떼지 않은 새 옷과 화장품을 발견하고 “해도 너무 한다. 뭘 이렇게 많이 샀느냐. 돈을 주고 샀으면 귀하게 다뤄야하는데 물건 귀한 줄 모르는 것 같다”며 속상해한다.

결국 상아는 서진의 버릇을 고쳐주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린다. 서진의 물건을 모아 자신의 SNS에 올린 것. 잠시 후 이를 발견한 서진은 상아에게 전화를 걸어 “지금 뭐하는 거야? 빨리 사진 내리라고!”라며 말싸움을 이어간다.

모녀의 용돈 전쟁이 절정에 달한 뒤 가진 속마음 인터뷰에서, 서진은 “그 순간 엄마가 나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한 것 같아 너무 화가 났다. 마치 나의 주민등록번호와 함께 신상이 다 공개된 것 같은 기분이었다”고 말한다.

‘엄마가 뭐길래’는 1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