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황광희, 유재석, 양세형 / 사진제공=정준하 인스타그램
황광희, 유재석, 양세형 / 사진제공=정준하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준하가 동료 유재석, 양세형, 황광희가 벌칙받는 모습을 공개했다.

정준하는 16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든 게 다 되는날! 재석이는 mc만 잘해. 언제나 도전 받아줄게! 주나&하하&명수 우리가 위너(winner)”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편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동영상은 볼링장에서 유재석과 양세형, 그리고 황광희가 무릎 꿇은 채 “다시는 까불지 않겠다”고 말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세 사람은 차례대로 이마 맞기를 당하고,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가 호탕하게 웃으며 영상이 마무리된다.

이에 대해 정준하는 “MBC ‘무한도전’ 찍는 날”이라는 내용의 해시태그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무한도전’은 지난달 28일 방송부터 7주간의 재정비 기간에 돌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